그립다,

따순 숨결이 그리워

시린 밤바다를 출렁이게 할

붉은 장미로 피어나고 싶다

 

F1ZiSxc.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