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바람찬 거리 방황하다

애련히 죽은 어느 집시였을까

다시 슬픈 노랫말을 짊머 지고

벼랑을 오르며....

 

X38HtmW.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