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어내고

또 밀어내는 바다 속으로

역사의 흐름처럼

쉼 없이 흘러갑니다.

 

4ML5SAc.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