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이름 : 김정남

재일조선족사이트《쉼터》운영자 김정남사장을 만나다


《쉼터》김정남사장

일자리때문에 찾고 스트레스를 풀려고 찾고 고향생각이 나 찾는 한마당이 있다. 힘든 타향살이에 찌들어있을 때 언제나고 들려서 쉬여가고싶은 곳ㅡ 《쉼터》, 재일조선족 김정남씨가 운영하는 우리 글 사이트이다.

재일조선족이라면 적어도 한두번쯤은 들려보았다는 《쉼터》, 상호 정보를 교류할수 있는 마당이여서 일본에 있는 조선족들에게는 그처럼 친절하고 가깝게 다가오는 곳이요 그래서 높은 인기를 누리고있기도 하다.

지난 9월초 기자일행은 연변 관련 부문의 초청으로 연변조선족자치주 창립 60돐 기념행사에 참가하러 온 《쉼터》운영자 김정남사장을 만났다.

일본에서 공부하면서 친구들이 모이는 공간으로 만들려고 설치한 개인홈페이지가 인젠 하루 클릭수가 연차수 50만차에 이르고 재일조선족뿐만아니라 중국, 한국 등지에 있는 조선족들이 즐겨찾는 사이트로 성장했는바 조선족들에게 정보마당, 교류마당, 화합의 마당을 만들어주고있다.

1972년 2월 화룡에서 태여난 김정남은 1999년에 일본류학붐을 타고 일본에서의 생활을 시작했다.

2001년에 대학공부를 하면서 친구들의 만남의 자리를 마련하려고 시작한것이 조선족류학생들의 방문이 많아지면서 2002년 9월에 《쉼터》를 설립했다.

공부하고 아르바이트하고 밤잠을 설치면서 관리한 보람으로 지금은 5명 종업원이 있고 금년 9월 3일이 《쉼터》설립 10돐 생일을 맞은 날이라고 김정남은 말한다.

순수 정보교류를 중심으로 조선족들에게 만남의 플랫폼을 마련해준다는것이《쉼터》의 운영취지이다. 최신뉴스, 정보광장, 포토앨범, 오작교, 음악방송, 자유게시판, 일본체험수기, 가정육아, 친구사귀기, 축구게시판, 구인구직, 세집정보, 생활정보, 회원사진첩, 료리솜씨자랑 등 전문란을 설치해 말그대로 숨 돌릴수 있는 자리를 마련했다.

《쉼터》를 통한 재일조선족들의 상황을 묻자 김정남사장은 《<쉼터> 방문자를 통해 현재 재일조선족이 약 6,7만명으로 짐작하는데 이 수자는 지난해 일본지진발생전보다는 조금은 줄어들었지만 큰 차이가 없다》며 《재일조선족들의 상황을 보면 일부는 대학교 교원으로 있고 회사원이 많으며 자영업자도 적지 않게 있다》고 말한다.

일본인들이 조선족을 알고있는지에 대해《10년전에 대비해 일부 일본인들은 조선족을 잘 모르고있으나 지금은 중국의 조선족이라는것을 알고있으며 일본언론에서도 중국의 조선족을 소개하고있다》고 했다.

2010년 2월 13일에 일본 아사히신문에서는 큰 폭으로 중국의 조선족을 소개한적이 있다고 김정남은 덧붙이면서 조선족은 언어우세로 취직 등 면에서 다른 나라 류학생들보다 괜찮은 일자리를 찾는다고 했다.

김정남은 《<쉼터>에서는 정기적으로 조선족모임을 조직하고있는데 주로 축구경기, 신년회, 송년회, 취직상담, 미혼청년 모임이다. 1997년 11월에 연변텔레비죤방송국과 합작하여 1000여명이 모인 재일조선족 <노래자랑>도 펼쳤다》고 하면서 명년에 두번째로 재일조선족《노래자랑》을 펼칠 계획을 세우고있었다.

김정남은 아무리 힘들어도 압력을 이겨내고 견지하며 한걸음한걸음 이를 악물고 목적을 이루기 위해 노력할것을 일본류학중에 있는 조선족학생들에게 부탁했다.

2008년 5월 18일에 있은 《쉼터》컵 제2회 재일조선족축구대회

길림신문

파일 [ 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