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 12 동경 샘물학교에서는 2016년도 학위 수여식과 2017년도 신학기 입학식을 성공적으로 마쳤. 행사에 앞서, 샘물학교 교사진들이 아침 일찍부터 학교에 모여서 교실 인테리어 꾸미기부터 음향설비까지 철저하게 점검했으며 신학기 학습계획에 대해 회의를 했다. 


행사의 시간이 가까워지면서 학부모들, 학생들, 그리고 내빈들로 자리를 채우기 시작했다. 어느 정도 인원수가 채워지자, 2016년에 유아반 한국어를 담당한 김유진 교사의 사회로 행사의 문을 열었다. 전정선 교장선생님의 축사로, 지난 일년간 열심히 공부한 학생들, 뒷바라지를 학부모들 그리고 한결같이 헌신적으로 지도와 봉사에 임해온 교사진들 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하며 본격적으로 식을 진행했다. 유아반, 소학1, 소학2 학급의 학습과정을 이수한 학생들에게 수료증을 발급하고 단체사진을 촬영했다. 카사이 노부유키 교수, 강윤모 주재관,   이선욱 문교부장, 그리고 월드 옥타 지바 지회 이태권 회장이 축하 인사를 전했다. 그리고 대표로 명의 학부모 (박길순 어머님, 윤화 어머님) 강단에 나와서 샘물학교에 자녀들을 보낸 소감을 발표했다. 학부모의 발표 내용 중에서 자녀들이 주로 부모에게 건네는 질문이부모님은 중국 사람이면서, 어떻게 한국어를 있지?” 였다. 단일민족성의 특성을 띄는 일본사회에서 성장하며, 재일 조선족 2세들은 자신의 뿌리에 대해 의문을 가지게 된다. 이러한 배경 속에서, 샘물학교는 조선족 학부모와 아이들에게 조선족 이민사를 제대로 알려줘야 학생들의 자아(아이덴티티) 건강하게 형성된다는 사실을 인지하게 되었다. 조선족 이민사 교육을 요청한 학부모의 의견을 반영해 조만간 실천할 계획이다. 학부모의 생생한 소감으로 많은 배우고 느끼게된 계기가 되었으며 그리고 앞으로 샘물학교의 교육 방향성에도 새로운 길을 제시해 학부모 의견을 반영하리라 믿는다.


행사를 마치고, 30분간 학급별로 학부모들과 간담회를 실시했다. 신학기부터 4개의 학급으로 수업을 예정이다. 유아반, 소학 1, 소학 2, 소학 3반으로 구성되어 있다. 해를 거듭할수록 입학 희망자들이 늘고 있으며 조선족 아니라 일본인과 중국인 학부모들도 외국어 교육에 관심을 갖고 학교에 문의가 쇄도하고 있다. 간담회에서 교사들이 간단하게 학습 계획을 설명했으며, 개개인 학부모의 의견에 기울이며 서로 알아가는 시간을 가졌다. 조선족과 혼인한 학부모가 주를 이루지만 가운데 재일교포, 일본인, 대만인, 그리고 중국 한족과 혼인한 다문화 가정도 있었다. 다양한 가정환경의 학생들이 점점 늘고 있다. 다양성에 중점을 두는 글로벌 사회에 살고 있어서인지, 학부모들은 자녀들을 일본어 뿐만 아니라 한국어, 중국어 그리고 영어에 능통한 인재로 키우고 싶어하는 입장이다. 한편으로는, 자녀의 언어와 민족교육에 고민을 털어놓은 학부모도 있었다. 언어부분에서는 어려서는 중국어와 한국어를 곧잘 썼지만 보육원 때부터 일본인들과 어울리며 점점 한국어와 중국어를 모르게 되는 현상을 겪고 있다고 한다. 아이가 집에서 쓰는 고향 사투리보다 한국 표준어를 배웠으면 해서 샘물학교에 아이를 보낸다고 하는 학부모도 있었다. 그리고 여권에 한자로 표기된 아이의 이름이  한국, 중국, 일본에서 읽는 방법이 달라 나중에 아이가 혼란에 빠질까봐 고민하고 있다고 한다. 일본식 한자로 표기 아이의 이름을 읽으면 부드러운 느낌을 주지만, 중국이나 한국 방식으로 읽으면 상반된 느낌이 든다고 한다. 다소 지나치게 강인한 느낌을 주거나 중국이나 한국에서 생소하게 들릴 우려도 있다고 한다


다음 일정으로 흠미성에서 교사진과 학부모들과 저녁 식사를 했다. 신입생 부모들도 참석해서 자기 소개를 하며 친목을 다졌다. 부모님을 따라온 학생들도 자신있게 자기 소개를 했다. 심지어 한국어로 자기 소개를 하는 학생도 있어서 학부모와 교사들이 무척 뿌듯해했다


비록 규모가 작은 샘물학교지만, 안으로 들여다보면 정말 다양한 배경에서 사람들이 모여있다. 샘물학교는 새로운 발견하고 시야를 넓힐 있는 보물창고 같은 곳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기본으로 한국어, 일본어, 중국어, 영어4개국어를 자연스럽게 들을 있는 곳이다. 처음에 다양한 언어를 한꺼번에 습득해야 하니 어려움이 많이 따랐다고 한다. 하지만 이곳 학생들은 흥미롭게 학습하며 선생들과 교감하며 스스로 언어 공부에 눈을 뜨게 된다. 뿐만 아니라, 앞으로 나아가서는 본인의 진로 선택에도 영향을 준다. 글로벌한 현실하에 여러 나라의 언어를 알고 있으면 국제무대에서 활약할 있는 인재로 성장할 가능성을 조선족 학부모들은 충분히 인지하고 있다.


스터디 코리안 김유진 통신원 기자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