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일류학생 9]꿈 많은 녀자ㅡ 전정선회장

편집/기자: [ 홍옥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발표시간: [ 2015-10-19 12:49:02 ] 클릭: [ ]

 

재일 조선족녀성회 전정선회장.

《저의 최대 고민은 후세들의 언어교육입니다.》

지난 6월 28일, 이날 취재의 세번째 대상이 재일 조선족녀성회 전정선회장이였다. 아침 8시에 출발하여 전회장까지 취재하고 귀가하니 밤 11시가 훨씬 넘었다. 평일을 긴장히 보내는 현지인들의 짬시간을 빌려서 취재를 할려니 그만큼 필자도 바삐 보내야만 했다.

거의 저녁무렵에 전회장을 만났을 때는 마침 조선족녀성회의 활동날이여서 주객 모두가 바삐 돌아쳤다. 게다가 이날 빌린 활동실이 계약시간이 되였다며 활동실측에서 자리를 빨리 내라는 재촉까지 여러번 있었으니 말이다.

필자가 만난 전회장(1956년생, 원숭이띠)은 첫눈에 건강이 안 좋다는 느낌이 들었다. 몸이 너무나도 왜소 하였기에.

수인사를 나누고나서 명함을 드렸더니 신문잡지에서 본 오선생의 이름이 너무 익숙하다며 아주 친절하게 대해 주었다. 자기를 소개하는 전회장의 구설에서 전회장이 띠답게 활동하고있다는것을 쉽게 읽을수 있었다.

전회장은 연길시정부 공무원으로 있다가 1990년에 직을 가진대로 상해에 진출하여 상해시 모 판사처직원, 자영업자, 외자기업 고문 등 직을 맡고 열심히 일했다. 그러다 일본인 학자인 카사이 노부유키씨를 만나 상해기업실체를 접고 재혼으로 2000년에 일본에 갔다.

원래의 꿈이 교원이나 기자였다는 정선씨는 일본서 일본어학원을 졸업한 후 지역관광을 목적으로 2년간 일본문화를 배우며 상해사업의 계속으로 무역업을 꿈꾸었다. 그러다 언어장애로 무역을 포기하고 다시 중, 한, 영 언어학원을 꾸리려는 꿈을 꾸다가 2004년에 위암으로 3분의 1 되는 위를 떼내는 대수술을 하였다.

천성이 움직임을 좋아하는 체질이라 정선씨는 대수술의 후유증이 없어지기도 전인 2006년 9월에 월드옥타치바지회 창설자의 일원으로 사무국장을 맡고 치바지회에서 지급하는 매달 2만엔의 교통비외 자비로 돈을 팔면서 여러가지 사회활동을 했다.

2007년에는 재일 조선족녀성회(무회비)를 설립했고 2008년에는 재일 조선족녀성회 회원을 모체로 《재일 조선족어린이교실》을 《출산》시켰다.

조선족녀성회는 달마다 한번씩 법률자문, 비자상담, 취직상담, 배우자 찾아주기, 려행, 야외체험, 꽃꽂이, 가정육아, 료리, 에어로빅, 무용, 노래, 례의범절, 기모노(和服) 교실 등 여러가지 활동을 조직하였다. 그리고 어머니들의 활동과 함께 《어린이교실》에서도 어린이들에게 우리 민족의 전통문화, 풍속습관, 우리 말,우리 노래와 춤을 주마다 정기적으로 개강하였다.

조선족녀성회는 해마다 송년회를 조직하며 송년회마다 회원들이 자체로 창작하고 연출하는 문예종목과 아름다운 민족복장을 입은 조선족어린이들의 다채로운 춤노래를 무대에 올렸다.

조선족녀성회는 재일 조선족단체에서 조직하는 국제포럼, 학술연구회, 차세대무역스쿨, 송구영신 활동에 참가하고 여러가지 활동에서 다채로운 문예프로를 선물하고있다. 

2011년 송년회에서 표창을 받은 어린이들과 함께 있는 전정선회장.

재일 조선족녀성회는 2011년에 지역사회에 대한 공헌으로 한국정부의 《코트라상》을 수상하였고 재일 조선족어린이합창단은 2014년 11월 29일 일본 동경올림픽청소년종합센터에서 열린 제4회《국제홍백노래자랑》에서 중, 한, 일, 영 4개국 언어로 노래를 불러 《최우수 장관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이날 취재에는 부분 녀성회 회원들도 동참하였다.

《전회장은 어린자식도 없는데 그 년세에 허약한 몸으로 봉사를 하니까 우리도 감동되여 나옵니다. 우리는 살아 움직이는 날까지 적극 따를것입니다.》

《저의가 어린아이도 없이 어린이교육에 신경을 쓰는것은 우리 조선족녀성회의 일이 자기를 희생시킬줄 아는 사람들이 모여서 하는 일이기에 희로애락을 함께 나누는것이 더없이 행복합니다.》

이는 화룡현 수리국의 직원으로 있다가 일본에 간지 벌써 18년이라는 김순숙의 말에 하는 전회장의 부언이다.

인터뷰는 필자와의 간단한 문답으로 마감하였다.

문: 전회장의 최대 고민은 무엇입니까?

답: 재일 2, 3세들에 대한 언어교육입니다.

문: 전회장이 또 다른 꿈이 있다면?

답: 재일 조선족어린이학교가 한국정부로부터 동포재단으로 인정받아 한국정부측의 교재지원, 자금지원을 쟁취하여 지금 《유격공부》를 하는 《어린이교실》에 고정된 학습터를 마련하는것입니다.

문: 다문화가정으로 가정생활을 소개한다면?

답: 우리는 재혼이고 각자가 아들이 있으니 언녕부터 서로간 자식욕이 없었습니다. 저의는 아들이 우리 말을 배우도록 한국류학을 보냈습니다.

부부간이 서로가 절충하면서 지냅니다. 저의가 신체가 약하니 남편이 내조를 잘해주고 또 남편이 학자니까 저의 사업에 지지가 많습니다. 남편은 늘 저에게 눈앞에 일을 책임지고 도망을 치지 말고 끝까지 견지하라며 고무해줍니다. 혹시 저의가 소침해 하면 남편이 눈치를 차리고 답을 먼저 찾아줍니다. 혹시 남편이 저를 리해하지 못하거나 저의가 남편의 허물에 대해 말 못하고 고독하고 허무할 때면 정원에 나가 밭을 다루면서 마음을 달랩니다.

필자는 사업열정에 취해 빠진 전회장의 몸건강이 걱정된다는 마음을 표하고나서 자리를 뜨며 재일조선족녀성회의 번영을 기원하였다. / 오기활

2015년 7월 18일에 열린 《2015 제 13기(치바지회 제 9기) 재외동포차세대무역스쿨》

문예야회에서 올린 조선족녀성회의 춤마당

profile